부산의 교통·환경·제조업·스마트시티 배우자

부산시 산업시찰에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자 몰려
기사입력 2019.11.26 12:37 조회수 1,02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아세안 경제인, 공무원, 연구원 등 220명 시찰 참가

◈ 부산교통정보서비스센터, 부산환경공단, 르노삼성자동자 공장 등 5곳 견학

 

 부산시가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첫날 부대행사로 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산업시찰』 프로그램에 아세안 관계자들이 몰리는 등 큰 관심을 끌었다.

 

image01.png

 

이번 행사는 아세안의 경제인, 공무원, 연구원 등 약 220명을 대상으로 추진되었으며 참가자들은 부산을 이끌어가는 주요 산업 전반에 대해 시찰하였다.

 

image02.png

 

시 교통의 컨트롤타워인 부산교통정보서비스센터에서는 도시철도, 도로, 대중교통 등 대략적인 교통운영현황을 설명하였다. 프리젠테이션 화면이 걷히고 투명유리로 부산의 현재 교통상황을 나타내는 대형 전광판이 보이자 참가자들 사이에서 탄성이 나오기도 하였다.

 

image03.png

 

환경공단에서는 상하수도 처리시스템 설명과 실제 시설견학 등 환경시설물의 효율적 관리시스템을 선보였다. 참가자들은 현장에서 탁한 유입하수와 맑은 처리수를 비교하며 환경공단 관계자에게 질문도 하는 등 많은 관심을 보였다.

 

image04.png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홍보관에서는 부산의 물류·비지니스를 살펴보았고, 르노삼성 자동차 부산공장에서는 하나의 라인에서 모든 차종을 생산할 수 있는 ‘혼류생산’등 최첨단시스템을 보여주는 등 정보를 공유하였다.

 

image05.png

 

마지막 집결지인 벡스코에서는 스마트시티 페어에서는 많은 정보통신기술(ICT),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VR) 관련 업체 등이 참가한 시연과 스마트시티 계획을 통하여 미래도시 부산의 위상을 아낌없이 보여주었다.

 

 각 시찰현장에서는 메인 통역사가 관계자의 설명을 전달하였으며, 별도 통역사도 배치되어 참가자의 이해도를 높이고 시찰을 적극 지원하였다.

 

image06.png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시찰은 부산의 동북아 해양수도 이미지를 제고할 것이며, 특히 우리기업의 아세안 국가 진출과 아세안 기업의 투자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mskim55515.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