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교류 중심도시 부산, 공적개발원조 협력 강화한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 기념, 개발협력의 날 기념식 부산 개최
기사입력 2019.11.25 21:37 조회수 92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11.25. 12:00 벡스코 제2전시장, 외교부와 한국국제협력단(KOICA) 주최로 기념식 열려… 강경화 외교부장관, 오거돈 부산시장, 아세안 장관 등 300여 명 참석

◈ 한‧아세안 개발협력 양해각서(MOU) 체결, 한-아세안 30년 동행, 상생과 번영 주제별 패널토론 등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첫날인 오늘(25일) 「2019년 개발협력의날」 기념식이 외교부와 한국국제협력단(KOICA) 공동 주최로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었다.

 

image03.png

 

‘개발협력의 날’은 한국이 지난 2009년 11월 25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개발원조위원회(DAC)에 가입한 것을 기념해 제정됐다.

 

 이번 기념식은 특별히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부대행사로 부산에서 개최되었으며, 기념식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오거돈 부산시장,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 아세안 정부 인사, 비정부기구(NGO), 학계, 시민사회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강경화 장관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필리핀, 베트남 등 동남아 5개국과 신남방 공적개발원조(ODA) 전략의 구체적 이행방안을 담은 개발협력 양해각서(MOU) 체결과 주제별 토론으로 진행됐다.

 

image05.png

 

특히 토론에는 미얀마 국제협력부장관, 인도네시아 공공주택사업부 장관, 라오스 노동사회복지부차관보, 캄보디아 개발위원회 장관, 필리핀 국가경제개발청장관, 베트남 과학기술부 장관 등이 참가했다. ‘한-아세안 30년의 동행, 상생과 번영으로’를 주제로 신남방정책의 핵심축인 사람(People)·평화(Peace)·상생번영(Prosperity) 등 3P 관점에서 한-아세안 간 협력방안을 깊이 있게 모색했으며, 3P에 기반한 아세안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의 성과와 계획을 공유하고, 아세안 지역의 빈곤 극복과 평화·번영을 위해 동행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였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은 개발협력과 인연이 깊은 도시며, 과거 원조를 받던 부산항은 이제 세계적인 국제무역항으로 발전하였다”라면서, “부산은 해외초청연수 사업, 해외봉사단 파견, 융합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해양수산, 영화․영상 등 부산만의 특화된 분야에서 아세안 국가들과 더욱 협력할 것이다.

 

이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부산은 명실상부 아세안 교류사업의 허브 도시로서 그 위상이 더욱 높아지리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image06.png

 

특히, 오 시장은 아세안과 부산이 스마트시티 국제포럼을 만들어 개최하는 것도 매우 의미 있는 일이 될 것이라며 포럼 결성을 제안하기도 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mskim55515.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