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를 위한 맞춤형 교육 “특명, 부산 근대를 구출하라”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대상, 박물관 교실 개최
기사입력 2019.11.16 05:03 조회수 80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부산시립박물관(관장 송의정)은 오는 12월 10일부터 12일까지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를 대상으로 학부모 박물관 교실인 ‘특명, 부산 근대를 구출하라’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박물관 교실에는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이번 프로그램은 3.1운동 100주년 기념해 부산의 알려지지 않은 독립운동사를 주제로 참가자들이 직접 자녀들의 눈높이에 맞는 교구를 개발하여 박물관을 친근하고, 즐겁게 느낄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2015년부터 운영되어 온 학부모 박물관 교실은 초등학생 자녀와 박물관에서 함께 시간을 보내며 역사적 사고력도 키울 수 있어 참가자들의 호응도와 만족도가 높은 부산박물관의 인기 프로그램 중 하나이다.

 

 특히 이번 교육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은 부산의 독립운동을 알리기 위한 역사 질문 카드도 제공할 예정이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뒤 개인 소셜미디어(SNS)에 해시태그(#)와 함께 사진을 올리면 부산박물관에서 직접 제작한 엽서 등 기념품도 받을 수 있다.

 

 이번 박물관 교실은 11월 18일 오전 9시부터 부산박물관 홈페이지(http://museum.busan.go.kr)에서 신청할 수 있고, 한 회당 30명까지 선착순 접수로 이루어진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mskim55515.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