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외교 전문가에게 직접 듣는 「한-아세안 외교 30년」

부산시와 국립외교원,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기념 북 콘서트 개최
기사입력 2019.11.16 05:00 조회수 80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11.18. 14:00 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아세안에 대한 전문가 초청해 북 콘서트 개최

◈ 국립외교원,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기념도서인 「한-아세안 외교 30년을 말하다」 발간

◈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홍보, 아세안에 대한 시민 인식 향상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국립외교원과 공동으로 2019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를 홍보하고 아세안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을 높이기 위해 11월 18일 오후 2시 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한-아세안 외교 30년을 말하다」 도서발간 기념 북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김태환 국립외교원 교수의 사회로 진행되며, ▲김영선 전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 ▲정해문 신남방정책특위 민간자문위원 ▲함승훈 아세안문화원 원장 ▲이재영 거시경제조사기구 헤드 ▲김영채 외교부 아프간·파키스탄 특별대표 등 전·현직 외교관 및 학계 전문가가 패널로 참가해 생생한 경험을 바탕으로 집필한 도서에 대해 집필한 내용별로 발표를 하며, 발표 이후에는 북 콘서트 및 발간 도서와 관련 청중들과 직접 소통하는 질의응답(Q&A) 순으로 진행된다.

 

  ‘한-아세안 외교 30년을 말하다’ 도서는 지난 30년간 한국과 아세안 관계를 외교 현장에서 직접 발로 뛰었던 전·현직 외교관들과 학계에서 아세안을 연구해온 학자들 등 총 35인이 집필하였고, 아세안에 대한 다양한 분석과 시각을 제시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대아세안 외교 주요 사안들에 대해 이해하기 쉽게 기술되어 있어서 전문 연구자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아세안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우리 정부가 핵심 외교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신남방정책의 저변을 확대하는 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한-메콩 정상회의’는 우리나라와 아세안 10개 회원국 정상, 각료, 경제인, 기자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오는 11월 25일부터 27일까지 사흘간 벡스코, 누리마루APEC하우스 등에서 열린다. 지난 2014년에 이어 두 번째로 부산에서 개최되는 이번 정상회의는 양자 정상회담 및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창녕사 터 오백나한전, 한·아세안 특별 패션쇼 등 시민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각종 부대행사 등도 함께 개최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mskim55515.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