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명희 전남도의원, 도민 인권보장을 위해 ‘인권센터’ 확대 해야

기사입력 2019.11.06 20:53 조회수 68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남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윤명희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은 6일 도민행복소통실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도민 인권보장을 위한 인권행정 체계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크기변환]23-1. 비례대표1 윤명희 의원(더불어민주당).jpg

 

전라남도에서는 인간의 존엄과 보편타당한 가치를 공유하고, 누구도 차별받지 않는 인권이 존중되는 지역사회 실현을 위해 인권옴부즈맨 및 도민명예인권지기를 운영하고 있으며 인권센터를 설치 운영하고 있다.

 

윤명희 의원은 “비정규직, 이주이민, 청소년, 노인 등 인권사각지대에 있는 도민의 인권증진 및 존중문화 확산이 필요하다”며 “인권에 기반한 행정실현을 위해 우리 도의 컨트롤 타워역할을 수행할 인권센터 올 7월 신설되었으나 3명의 직원으로는 전남도의 인권증진 업무 추진에 한계가 있다”며 “도 인권센터 전담 조직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윤 의원은 ‘도민청원제’가 실효성이 미비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청원제 실효성 확보를 위해 청원 접수요건(500명 이상 찬성)을 낮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mskim55515.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