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희망 그린 2,000켤레 운동화 라오스 청소년에 전달

서울시, 빈곤한 라오스 청소년에 운동화 전달 및 나눔축제 (8.(금)~9.(토),광화문광장
기사입력 2019.11.05 10:58 조회수 80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시 청소년들이 직접 그린 그림과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2,000켤레의 운동화가 라오스 청소년들에게 전달된다. 올해로 13주년을 맞은 「2019 희망의 운동화 나눔축제」가 8일(금)부터 9일(토)까지 양일간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된다.

 

image02.png

 

이번 나눔축제를 통해 우리 청소년들이 운동화에 마음을 담아 직접 그림을 그리는 장이 마련된다. 어려운 환경에서 생계의 위험에 노출된 라오스의 빈곤 청소년들에게 전달될 ‘세상에 하나뿐인 운동화’가 이 자리에서 탄생된다.

image03.png1.png

 

2007년 내전의 후유증으로 고통 받는 우간다의 소년병들에게 5,000켤레의 희망의 운동화를 전달한 것을 시작으로 서울시는 그동안 ‘희망의 운동화 나눔축제’를 통해 방글라데시, 캄보디아, 네팔, 라오스, 베트남, 태국, 미얀마, 몽골, 키르기스스탄, 스리랑카 등의 빈곤청소년들에게 약 69,000켤레의 희망의 운동화를 전달한 바 있다.

 

image04.png

 

‘순수함을 간직한 땅’ 라오스는 도시 전체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루앙프라방 등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수려한 문화유산으로 유명한 나라이다. 하지만 2018년 댐 붕괴사고, 2019년 홍수 피해 등 잦은 수해로 인해 많은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아픔을 겪었다. 서울시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라오스 청소년들에게 운동화를 통해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 

image05.png

 

올해 「2019 희망의 운동화 나눔축제」에서는 디자인고등학교, 미술고등학교 등 청소년들에 의해 완성된 500점의 운동화와 문재인 대통령, 박원순 시장, 바둑인 이세돌 九단, 김연아 선수, 「미생」의 윤태호 작가 등 20점의 유명인 작품이 함께 전시될 예정이다.

 

image06.png

 

또한 전달대상 국가인 라오스의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라오스 전통의상 체험, 전통물품 전시, 라오스 전통 차 시음 행사 등을 통해 운동화를 전달받는 라오스와 교류하고 서로 잘 이해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image07.png

 

행사 양일간 <희망의 운동화 그리기 체험부스>에서는 라오스 청소년들에게 전달할 희망의 운동화를 청소년들을 포함한 모든 시민들이 직접 디자인 해볼 수 있다. 그림 도구는 현장에서 제공되며 체험활동을 완료한 참가자에게는 자원봉사확인증(2시간)이 발급된다.

 

image09.png

 

행사에 참가해 희망의 운동화를 그리기를 원하는 시민은 1365 자원봉사포털(www.1365.go.kr)을 통해 사전 온라인 신청하면 된다. 

포털사이트 상단의 「개인봉사참여」 → 「봉사조회」에서 봉사제목 “희망의 운동화”를 검색하면 된다.

 

image08.png

 

엄연숙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희망의 운동화 나눔축제를 통해 많은 서울시민과 청소년이 세계적인 나눔활동에 동참하고 더 나아가 세계시민으로서 의무를 다한다는 의의가 있다.” 며 “어려운 환경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세계청소년들과 나눔의 교류를 통해 세계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기회를 마련할 것”라고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mskim55515.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