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동·식물 겨울나기 준비에 한창

기사입력 2021.11.20 18:57 조회수 1,07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겨울철 동물 보온과 건강관리 위해 보온장비, 방한 시설물 설치

호흡기 질병 예방 위해 동물사 주기적 청소, 소독..5°C~ -5°C에서 동물 자율방사로 면역력 강화

나무, 꽃 등에는 나무옷과 방풍벽 설치로 보온효과..주요 등산로 점검  

시설물 동파 예방 및 건조한 가을철 화재 예방 위해 산불방지 종합대책본부 운영

 


서울대공원(원장 이수연)이 한파와 폭설 등 겨울철에 대비해 동·식물 관리 계획과 제설 대책을 수립하고 든든한 겨울채비에 나섰다. 동물들의 보온조치와 건강관리에 세심하게 배려하고 녹지대 나무와 꽃 등의 동해 방지를 위해 보온처리에 나서고 있다.

 

[크기변환]미어켓 내실에 설치한 열등.jpg

미어캣 내실에 설치한 열등

서울대공원은 이 달부터 각 동물사와 방사장에 보온장비를 가동하고 갑작스럽게 찾아온 한파에 대비해 동물 건강 및 위생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현재 서울대공원에는 251종 2,350여 마리의 동물이 지내고 있다. 이들 동물의 체온 유지와 건강 관리를 위해 방사장에는 온돌방석, 쉘터에는 열등을 달고 내실에는 난방을 가동 중에 있다. 방풍막과 눈, 비 가림막도 설치했다.

 

[크기변환]흰코뿔소 방사장에 설치한 열등.jpg

흰코뿔소 방사장에 설치한 열등

겨울철 동물의 각 종 질병 예방을 위해 위생관리도 강화하고 있다. 동절기 발생 우려가 높은 호흡기 질병 예방을 위해 사육사의 개인 위생을 강화하고 동물사 내실은 주기적인 청소와 환기, 소독을 실시 중이다. 특히 AI 등 가축전염병의 동물원 내 유입 차단을 위해 특별방역체제를 운영 중에 있다. 또한 동물의 면역력을 강화하기 위해 외부기온이 영상 5°C~ 영하 5°C 사이일 때, 동물이 자율적으로 방사장에 나가고 내실에 들어올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크기변환]image04.png

 

이 달까지 녹지대 월동대책도 마칠 계획이다. 서울대공원은 배롱나무, 대왕참나무 등에 동물원과 어우러지는 호랑이·기린 무늬 등 색색깔의 옷을 입혀 보온처리에 나섰다. 소나무는 눈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가지치기를 통해 나무 수형을 다듬고 나무, 꽃류에는 동해 피해를 받지 않도록 나무칩을 덮었다. 지난 8일부터 다시 관람객을 맞고 있는 식물원은 전시온실의 난방관리와 온실 내 식물의 전지작업, 비료시비 등 겨울나기를 위한 식물 생육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크기변환]image03.png

등산로 지팡이함 설치

특히 봄부터 가을까지 관람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서울대공원 테마가든은 3만 2,200주에 달하는 장미의 동절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장미화단 곳곳에 비닐방풍벽을 설치하고 나무칩과 볏짚으로 보온효과를 높이고 있다. 또한 산림욕장 등 주요 등산로는 정비를 마치고 상시 순찰을 강화하는 한편 등산객들의 미끄럼 방지를 위해 등산로 입구에 고사목으로 만든 나무지팡이 100여개를 자체 제작 비치하여 시민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크기변환]image02.png

배롱나무 보온작업

 

서울대공원은 한파, 폭설 등에 대비해 내년 3월 15일까지 4개월 간 제설대책본부를 운영한다. 염화칼슘, 모래주머니 등 제설제를 비치하고 제설기동반 운영을 통해 신속한 대응 체계를 구축, 폭설 등 안전사고에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공원 화장실 등에는 시설물 동파를 방지하기 위해 전기방열기를 설치하는 등 안전조치를 실시한다.

 

특히 건조한 가을철 산불방지를 위해 서울대공원은 다음 달 15일까지 24시간 산불방지 종합대책본부를 운영한다. 서울대공원장을 본부장으로 구성한 산불진화대를 편성해 주·야간 진화대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진화장비를 점검하고 소방서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공조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크기변환]image01.png

대왕참나무 보온작업

이수연 서울대공원장은 “겨울철 추위와 폭설 등에 대비해 동물들의 건강관리와 시설물 등의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수목과 초화류 등에도 냉해 피해 등이 없도록 월동대책을 추진하고 관람객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mskim55515.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