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순사건 특별법 제1호 법안’ 강력 요청

전남도의회 여수·순천 10.19사건특별위원회, 전남 동부권 국회의원 간담회
기사입력 2020.06.04 13:49 조회수 1,05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남도의회 여수·순천10.19사건특별위원회(위원장 강정희)는 지난달 29일 순천대에서 전남 동부권 국회의원 당선인 5명과 여순사건유족회 등이 참여한 간담회를 갖고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하 특별법)을 1호 법안으로 채택해 줄 것을 요청했다.

 

[크기변환]200603 여순특위, 국회의원 간담회 특별법 제정 촉구.jpeg

 

간담회에서 동부권 국회의원들은 “제21대 국회에서 반드시 여순사건 특별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며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위한 민주당 당론 채택과 특별법안 단일안 발의에 대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간담회 참석의원들은 지난 4.15 총선 후보자시절에 국회의원에 당선되면 특별법 제정을 최우선 과제로 선정하여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한 결 같이 서명으로 약속한 바 있다.

 

 강정희 위원장(여수)은 “만시지탄이 없지 않으나 72년의 억울한 역사의 굴레에서 살아온 유가족을 생각하면 가슴이 저려 온다.”며 “이제는 국회가 답할 차례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2일 여수·순천10·19사건특별위원회는 전라남도 집행부와 간담회를 갖고 전남도의 특별법 제정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강정희 위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하루빨리 피해자 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 제주4·3사건의 경우 조사에만 7년이 걸렸고 특별법이 제정되기 전에 제주도에서 조사한 피해자 조사결과가 그대로 인정되었다”며 “유족들이 고령인 점을 감안하여 하루속히 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위원장은 “여순사건 특별법이 통과하는 그날까지 신발 끈을 다시 고쳐 묶고 다시 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mskim55515.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