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전 대표,“검찰 상갓집 파동, 공직기강, 검찰기강 확립 위해 추상같은 조치해야”

기사입력 2020.01.21 17:12 조회수 1,02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새보수당과 한국당 당 대 당 통합 협의체 구성, 설 밥상에 보수통합 올리려는 것... 박근혜 탄핵, 지분 공천 걸림돌로 결국 통합 잘 안 될 것”

“황교안, 대표직 사퇴 및 비례 출마 가능성 열었지만 여전히 모호... 통합에 도움 안 될 것”

“안철수 총선 불출마, 황교안 유승민 백의종군해서 통합하자는 메시지”

“안철수 신당 창당, 바른미래당 리모델링, 보수통합 입장 좀 더 지켜봐야”

“안철수 5.18 묘역 참배 순수성은 믿어.. 호남은 냉소적이고 안철수 판단 끝나”

 

 박지원 전 대표는 검찰 상갓집 파동에 대해서 “검찰 내부에서 기소 여부를 놓고 신랄한 토론을 하는 것은 조직의 건강을 위해서도 필요하다”면서 “그러나 조의를 표하는 상가에서 국민과 기자들 앞에서 그러한 모습을 보인 것은 대단히 잘못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크기변환]20180704154909_180b830ae6a524ec5e472866d29234f9_yaow.jpg

 

박 전 대표는 오늘(1.21) 아침 YTN-R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고정 출연해 “일부에서는 상가집 파동에 대해 시나리오 의혹을 제기하지만 시나리오라고 단정적으로 이야기 할 수는 없다”면서 “검찰 중간급 인사를 앞두고 벌어진 이러한 일에 대해 공직기강, 검찰기강 확립 차원에서 추상같은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새보수당과 한국당의 당 대 당 협의체 구성 합의에 대해서 “박근혜 탄핵, 지분 공천 문제 때문에 결국은 잘 안 될 것”이라며 “보수 진영에서 대통합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황교안 유승민 설 이전 만남 등 설 밥상에 올리기 위해서 무엇인가를 보여주려는 것이지만 과연 통합이 잘 될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오늘 조간에도 보도가 되었듯이 황 대표가 통합을 하게 되면 당 대표를 내려놓을 수 있을 것처럼 이야기하고, 선거 출마도 종로가 아닌 비례대표까지 가능성을 열어 두는 것은 통합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은 아니라”고 분석했다.

 

 박 전 대표는 안철수 전 대표의 행보에 대해 “안 전 대표가 이번 총선 불출마를 말한 것은 황교안, 유승민 두 분에게 ‘대권에 꿈이 있다면 이번 총선에는 출마하지 말고 백의종군해 대통합을 하자’는 메시지”라고 분석했다.

 

 박 전 대표는 “안 전 대표가 중도 실용 정당 창당을 말하며 보수통합에는 관심이 없다고 했지만 어제도 입장이 좀 바뀌는 듯하다”며 “안 전 대표가 바른미래당을 어떻게 할 것인지, 향후 보수 통합에 대해서도 어떤 입장인지 등은 당분간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안 전 대표가 1년 4개월만에 귀국해서 4년 전 자신을 전폭적으로 지지해준 광주 호남분들에게 사과를 하려고 5.18 묘역을 찾은 진정성과 순수성을 믿는다”면서도 “그러나 호남은 이제 안 전 대표의 그러한 진실성이 받아들이지는 않는 것 같고, ‘(안 전 대표에 대한) 시험은 끝났다, 사람이 한번 속지 두 번 다시 속지는 않는다’고 하는 등 매우 냉소적”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mskim55515.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